대구에 발달장애인지원센터 더 늘어난다...조례 일부 개정
대구에 발달장애인지원센터 더 늘어난다...조례 일부 개정
  • 조현배 기자
  • 승인 2019.03.1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애 등 대구시의원 6명이 '대구광역시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18일 발의했다. 

일부 개정 조례안을 보면, 대구시 구·군에 발달장애인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발달장애인 수를 헤아려 구·군 2곳 이상을 묶어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윤영애 대구시의원은 "지금 조례는 전체 발달장애인의 욕구를 충족하기에는 미흡하다. 일부 개정 조례안이 통과하면 발달장애인 권리와 인권이 좀 더 촘촘하게 보장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했다.

대구 발달장애인은 1만 985명으로 대구 장애인의 8.9%에 이른다.지적장애인이 9829명, 자폐성장애인이 1156명이다. 2018년 12월말 기준이다.

'대구광역시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조례'는 대구광역시 발달장애인지원센터 한 곳만 설치·운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26일 제265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일부 개정 조례안을 두고 의결한다. 

윤영애 대구시의원. [대구시의회 제공]
윤영애 대구시의원. [대구시의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