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 월배차량기지, 안심차량기지로 이전
대구도시철도 월배차량기지, 안심차량기지로 이전
  • 뉴스1
  • 승인 2021.06.24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중구 동인동에 자리잡은 대구시청 건물.(대구시 제공) © 뉴스1

(대구=뉴스1) 김홍철 기자 = 대구도시철도 1호선 월배차량기지를 안심차량기지로 옮기는 방안이 사실상 확정됐다.

대구시는 24일 월배차량기지 이전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2019년 6월부터 진행된 이 용역은 안심차량기지 확장, 대구대 부지, 경산시 하양읍 한사리, 달성군 옥포읍 간경리 등 4개 지역을 통합 이전과 분리 이전으로 세분화해 7개 방안에 대해 후보지 위치와 주변 여건, 열차 운영의 효율성, 이전 건설비용과 후적지 개발을 고려한 경제성 등을 종합 분석했다.

결과 안심차량기지 확장안이 경제성, 주변 여건, 열차 운영 효율성 등에서 가장 유리한 것으로 검토됐다.

안심통합차량기지는 사업비 3462억원을 투입해 기존 20만7900㎡에 4만4703㎡를 추가로 확장해 25만2천603㎡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대구시는 차량기지 통합 이전으로 정비시설을 일원화하고 열차 운영의 안전성 향상 등 차량기지 운영 이원화에 따른 비효율성을 개선해 예산을 절감할 방침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차량기지 이전지 주변 주민들에게 차량기지 이전 타당성 검토 결과를 설명하고 의견 수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대구 도시철도 1호선 월배차량기지는 1997년 건설된 후 20년이 지나 시설 노후화에 따른 대수선 비용, 차량기지 이원화의 비효율성, 도시 팽창으로 차량기지 주변 지역이 주거지역으로 밀집화·도시화하는 등으로 이전 필요성이 높다.

이에따라 대구시는 2019년 6월부터 대구도시철도공사, 대구도시공사와 함께 월배차량기지 이전 및 후적지 개발에 대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