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종인 전당대회 사실상 좌지우지, 매우 걱정"
나경원 "김종인 전당대회 사실상 좌지우지, 매우 걱정"
  • 뉴스1
  • 승인 2021.06.0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9일 오전 대구시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아이를 안고 시장에 나온 시민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6.9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나경원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는 9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대표는 이준석 후보가 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은 우리(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사실상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걱정된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날 대구 서문시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김 전 비대위원장의 (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여설(說) 등에 대한 질문을 받자 "김 전 비대위원장이 전당대회와 관련된 발언을 많이 했다. 특정 후보가 당 대표가 되게 돼 있다는 등의 말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이 얼마 전까지만 해도 윤석열 전 검찰총창에 대해 높이 평가를 하셨다. '별의 순간'을 잡았다고 평가를 하다가 지금은 '관심 없다, 검찰총장이 대통령되는 법이 없다'는 식으로 말을 바꿨다"고 했다.
이어 "당내에서 대권주자를 찾아야 한다는 말, 결국 김 전 비대위원장이 (윤 전 총장에 대해) 평가절하를 하고 있다"며 "이준석 후보의 '(당 대표가 되면) 김종인 위원장을 꼭 모셔오겠다'는 그런 말에 비춰보면 (김 전 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배제한다는 그런 걱정이 든다"고 덧붙였다.
막바지로 접어든 전당대회 역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민심과 당심은 다소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심이 변화를 요구한다면, 당심은 변화를 누가 만들어낼 수 있을까, 그리고 변화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결국은 정권교체가 중요한데, 그 정권교체를 누가 만들 수 있는가에 따라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우리 당심이 합리적으로 판단할 것이다. 충분히 역전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 변화 자체도 중요하지만,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역량이 누가 있을까, 이제는 변화를 만들 수 있는 리더십이 누가 있을까를 판단할 시점"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9일 오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6.9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가 시작된 이날 나 후보는 국민의힘 지지세가 강한 TK(대구·경북)지역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 4년, 그 엄혹한 시절에 우리 당을 지켜주신 분들이 대구·경북 시·도민들이시고, 튼튼한 보수의 뿌리에서 중도로 더 확장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TK를 찾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