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배자 잡으러 갔던 대구 경찰 2명 용인서 음주 교통사고
수배자 잡으러 갔던 대구 경찰 2명 용인서 음주 교통사고
  • 뉴스1
  • 승인 2021.06.0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 경찰관들이 경기 용인에서 음주 교통사고를 일으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8일 대구 수성경찰서와 용인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20분쯤 용인시 처인구 해곡동 곱등고개 정상 터널에서 수성경찰서 형사과 소속 A경사(44)가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터널 벽면을 들이받았다.

사고 당시 같은 부서 B경장(34)도 차량에 함께 타고 있었다.

A경사는 머리에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음주측정 결과 A경사는 면허취소 수준의 혈중알콜농도 수치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수배자를 검거하기 위해 전날 경기도로 출장을 갔다 수배자를 붙잡은 뒤 숙소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관련 조사는 용인 동부경찰서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대구경찰청은 동부경찰서 수사 내용을 토대로 향후 징계 수위를 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배자 검거를 위해 1박2일 일정으로 용인으로 출장갔다 숙소에서 술을 마신 뒤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경기지역은 거리두기 2단계이지만 숙소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전해져 방역수칙은 위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