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주점발 등 산발적 감염 계속…대구 26명 신규 확진(종합)
유흥주점발 등 산발적 감염 계속…대구 26명 신규 확진(종합)
  • 뉴스
  • 승인 2021.06.0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85명 증가한 14만4637명으로 나타났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남승렬 기자 =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구 유흥주점, 동호회 모임, 사업장, 목욕탕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전파가 계속되고 있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지역감염 신규 확진자 26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1만249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의 불쏘시개가 된 유흥주점과 관련해 n차 감염 등으로 7명이 확진됐다.

유흥주점발 집단감염은 울산과 구미의 확진자들이 지난 5월12일 대구 북구 산격동의 유흥주점을 방문한 뒤 외국인 종업과 이용객, n차감염 등으로 무차별 번지면서 누적 확진자가 316명으로 불어났다.

또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성구 바(Bar)와 관련해 이용자 2명과 n차 감염자 2명 등 4명이 추가 감염돼 모두 47명으로 늘었다.

13명의 확진자가 나온 대구 동호회 모임과 관련해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13명이 감염된 달서구 사업장에서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나왔다.

수성구 목욕탕과 관련해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교인 모임과 관련해 n차 감염자 1명이 발생했다.

이밖에 확진자의 접촉으로 4명, 자가격리 중 유증상으로 1명이 확진됐고, 5명은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았다.

대구에서는 현재 438명의 확진 환자가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