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가장 비싼 땅은 법무회관 1㎡당 4030만원…정대리 임야 352원 최저
대구 가장 비싼 땅은 법무회관 1㎡당 4030만원…정대리 임야 352원 최저
  • 뉴스1
  • 승인 2021.05.3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역 공시지가 변동률.(대구시 제공)© 뉴스1

(대구=뉴스1) 김홍철 기자 = 대구의 개별공시지가 1년 새 11.56%나 올랐다.

지난해 7.03%p보다 4.53%p 상승했고 전국 평균변동률(9.95%p) 보다 1.61%p 높다. 개별공시지가는 국세와 지방세,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이 된다.

대구시는 31일 올해 1월1일 기준, 공시 대상 토지 42만1027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결정, 공시한다고 밝혔다.

구·군별로는 수성구가 16.08%p로 가장 높았으며 서구 13.03%p, 중구 11.48%p, 북구 11.43%p, 동구 11.32%p, 남구 11.06%p, 달성군 9.92%p, 달서구가 8.36%p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상승 원인은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이 반영된 상승과 구·군마다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재건축·재개발 등 각종 개발사업과 그 수요에 따른 부동산시장 여건,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해제 등이 상승요인으로 분석됐다.

특히 연호공공주택지구 지정과 서대구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 결정, 서대구 KTX 역사 착공, 도시 외곽순환 고속도로 건설 등 대규모 개발사업 추진도 상승 원인으로 꼽힌다.

대구에서 땅값이 가장 높은 토지는 중구 동성로2가 162번지에 있는 법무사회관으로 1㎡당 4030만원이며, 가장 싼 토지는 헐티재 북측의 달성군 가창면 정대리 산135-2번지 임야로 1㎡당 352원이다.

개별공시지가의 열람과 이의 신청은 6월 29일까지며, 해당 구·군 토지정보과 및 읍·면·동사무소로 하면 된다.

이의 신청된 토지에 대해 구청장 또는 군수가 이를 심사하고 감정평가사의 정밀검증과 전문가로 구성된 구·군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7월 27까지 처리 결과를 개별 통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