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 ‘만병초’ 구경 오세요"…봉화 백두대간 수목원서 활짝
"멸종위기종 ‘만병초’ 구경 오세요"…봉화 백두대간 수목원서 활짝
  • 뉴스1
  • 승인 2021.05.1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 백두대간 수목원에서 활짝 핀 만병초.(백두대간수목원 제공)© 뉴스1

(봉화=뉴스1) 구대선 기자 = '만가지 병을 고치는 풀'이라는 멸종위기종 '만병초'가 경북 봉화군에 자리잡은 백두대간수목원에서 활짝 피어났다.

백두대간 수목원안 '숲정원'에서 17일 만병초가 활짝 피어났으며, 개화한 만병초는 5월말까지 꽃을 피워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만병초는 백두산, 설악산, 지리산, 울릉도 등 해발 800m이상 산에서만 자생한다. 얼핏보면 진달래 같기도 하고, 철쭉 같기도 한 만병초는 상록성 관목으로 크고 넓은 잎을 가지고 있으며, 자생지에서는 보통 7월에 개화하는 것이 특성이다.

백두대간 수목원은 지난해 2월 국민성금 1억원으로 생태계 보전을 위해 멸종위기종 만병초 1000그루를 심었다.

요즘 백두대간 수목원을 찾으면 만병초외에도 병아리꽃나무, 마가목, 참좁쌀풀, 부채붓꽃 등 다양한 식물들을 만날 수 있다.

권용진 백두대간 수목원 전시관리실장은 "최선을 다해 국민들의 후원으로 만들어진 숲을 아름답게 꾸며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