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6명 중 4명 연관성 없어
경북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6명 중 4명 연관성 없어
  • 뉴스1
  • 승인 2020.10.2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잇따르자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2일 오후 1시 독감 백신 접종이 시작된 대구 북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지부 앞 주차장이 텅 비어 있다. 이곳은 독감 백신 접종을 위해 많은 시민들이 거리두기를 지키며 줄지어 기다리던 공간이다. 2020.10.22/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안동=뉴스1) 김홍철 기자 = 경북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숨진 6명 가운데 현재까지 4명이 접종과 직접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21일과 22일 독감백신 접종을 한 뒤 사망한 성주군와 안동시의 70대 여성 2명, 상주시의 70대 여성, 영주시의 80대 여성 등 4명을 부검한 결과 예방 접종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들과 같은 의료기관에서 동일한 백신을 맞은 346명에게서도 이상 반응이 나타나지 않았다.

사망자 4명은 모두 당뇨, 고혈압, 심장질환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5일 숨진 예천군의 A씨(85·여)에 대한 부검 결과는 사흘 후쯤 나올 예정이다.

A씨는 지난 19일 예천군의 한 의원에서 독감 예방 접종을 받은 후 25일 가슴이 답답한 증상을 보이며 쓰러져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24일 사망한 경산시의 B씨(89)는 유가족이 부검에 동의하지 않아 장례 절차를 진행 중이다.

B씨는 지난 19일 의원에서 예방 접종을 받은 후 23일 호흡곤란과 복통으로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증상이 악화해 대구의 종합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후 숨졌다.

이 남성의 사망 원인은 장 파열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기저질환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

지난 10일부터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경북도와 23개 시·군에는 현재까지 90여건의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이 가운데 칠곡군의 C씨(82)와 울진군의 D씨(75·여) 등 2명이 지난 19일, 20일 각각 접종 후 발열, 어지럼증 등의 증상을 보여 입원 치료 중이다.

그러나 이들과 같은 백신을 접종한 주민 281명은 모니터링에서 이상 반응이 나타나지 않았다.

경북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의료기관 등의 백신 보관 상황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