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수칙 어긴 유흥주점 업주 2명 기소 의견 송치
방역수칙 어긴 유흥주점 업주 2명 기소 의견 송치
  • 뉴스1
  • 승인 2020.08.2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11일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유흥시설 관련 긴급회의에서 범시민대책위, 감염병지원단, 유관기관 참석자들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 모든 유흥주점 등에 대한 긴급행정명령을 발동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본문 기사와 직접적 연관 없음. 2020.5.1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 북부경찰서는 24일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긴 혐의(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유흥주점 업주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업주 A씨는 지난 6월29일 자신의 업소를 찾은 손님을 상대로 수기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고, 코로나 증상 유무도 확인하지 않은채 출입 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다른 업주 B씨도 지난달 10일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고 손님을 업소에 출입시켜 적발됐다.

정부가 지난 6월2일 발령한 유흥업소 등 '고위험시설 운영 제한 조치'는 코로나19 핵심 방역수칙으로, 유흥업소의 경우 손님을 받을 때 전자출입명부에 등록하거나 수기로 출입자 명부를 작성해야 한다.

이 조치는 사업주뿐 아니라 이용자까지 방역수칙 준수의무를 부과한 것으로, 위반한 사업주와 이용자는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권태중 수사과장은 "최근 종교시설과 집회 등 다양한 경로로 코로나19 전파가 확산되는 등 재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위반자에 대한 처벌 못지 않게 예방이 더 중요한 만큼 사업주는 물론 이용자들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