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유치 신청 D-1…요지부동 군위군수 막판 설득에 총력
통합신공항 유치 신청 D-1…요지부동 군위군수 막판 설득에 총력
  • 뉴스1
  • 승인 2020.07.3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유치 신청 기한을 이틀 앞둔 2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김영만 군위군수가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유치 신청 문제에 대한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0.7.29/뉴스1

 

© 뉴스1

(군위=뉴스1) 김홍철 기자 =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이전지(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유치 신청 마감 시한을 하루(31일 밤 12시) 앞두고 군위지역에서 사업 유치를 위한 긴박한 물밑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군위군 측이 공동이전지로 국방부에 유치 신청을 하지 않을 경우 사업 자체가 백지화돼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 되는 것만은 막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30일 군위군의회 등에 따르면 군의원 7명이 이날 오후 임시회를 열고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신청 쪽으로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

군민을 대표하는 군의원 전원이 찬성을 한 점 등을 내세워 여전히 군위군 단독 유치를 고집하는 김영만 군수를 설득한다는 것이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단독 후보지(군위군 우보면)를 찬성하는 일부 군민들의 반대도 불식시킬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위군도 오전부터 통합신공항과 관련해 여러 차례 간부회의를 여는 등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심철 군위군의회 의장은 "현재까지는 군의원 7명의 의견이 모두 같지 않아 한 자리에 모여 뜻을 모아 김 군수를 설득하는 것이 당위성이나 명분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결과가 나오는 데로 기자회견을 열고 세부 사항을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이날 오전 11시부터 김영만 군위군수를 만나 막판 설득에 나서고 있다.

앞서 양 단체장은 군위군에 '대구 편입 추진'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 안을 제시했다.

제시한 주요 인센티브는 민간공항 터미널과 공항 진입로, 군 영외관사를 군위군으로 배치하고, 배후 산업단지 등 공항신도시를 공항 이전사업 종료 때까지 군위군과 의성군에 330만㎡씩 조성하는 내용 등이다.

이 밖에도 Δ대구경북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Δ군위군의 관통로를 공항 이전사업 전까지 건설 Δ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등이 담겼다.

경북도 관계자는 "31일 밤 12시까지 데드라인이지만 유치신청은 전자메일로 공문을 국방부에 전달하면 되기 때문에 서류절차에는 이상이 없는 만큼 군위군 측의 대승적 차원의 양보가 절실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