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민 10명 중 6명 "대구 편입 등 인센티브 주면 공동후보지 수용"
군위군민 10명 중 6명 "대구 편입 등 인센티브 주면 공동후보지 수용"
  • 뉴스1
  • 승인 2020.07.2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3일 오전 경북 군위군 옛 황금예식장에 마련된 통합신공항 범도민추진위원회 군위군 현장사무소 앞에서 군위 우보 단독 유치를 바라는 지역 주민과 만나고 있다. 2020.7.2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경북의 명운이 걸린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 선정 데드라인(7월31일)을 일주일 앞둔 가운데 군위군민 절반 이상이 인센티브 부여 등이 동반되면 최종 이전부지로 공동후보지를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사실상 마지막 카드로 꺼낸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까지 보태지면 64%가 수용하겠다고 했다. 통합신공항 무산 보다는 군인 영외관사 등 인센티브를 보장 받아 인구 감소 등 침체를 겪고 있는 지역 상황을 타개하는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대구지역 3개 언론사가 여론조사 기관인 (주)소셜데이타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23일 군위에 사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여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 결과 군민 54.6%가 군인 영외관사 및 민항터미널 군위 유치 등 추가 지원이 있을 경우 '공동후보지 수용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이는 '단독후보지(군위 우보) 부적합,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 신청 권고'라는 지난 3일 국방부 군공항이전부지 선정위원회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의견(38.6%)보다 16%P나 높은 수치다.

소셜데이터리서치는 "대구시장, 경북도지사와 각종 기관단체의 잇따른 대승적 합의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 채택과 군위현장 도지사실 운영 등의 설득 노력으로 찬성 여론이 조금씩 높아지고 있는 경향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반대한다'와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36.9%, 8.5%로 나타났다.

23일 오후 경북 군위군 통합신공항 범도민추진위원회 군위현장사무소에서 열린 대구경북지역발전협의회 임시회에 참석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지역 기관단체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7.2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앞서 지난 23일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한 대구·경북지역 기관단체장 등이 군위에서 회동을 갖고 김영만 군위군수와 주민들과 만나 군위군 측의 공동 유치 신청을 촉구하는 등 설득에 나선 바 있다.

권 시장이 파격적으로 제시하고 이 도지사가 '마지막 해법'이라고 밝힌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안에 대해서는 주민 10명 중 6명꼴로 긍정 의사를 밝혔다.

'군위군을 대구시에 편입할 경우 공동후보지를 수용하겠느냐'에 대한 물음에 무려 64.2%가 '수용하겠다'고 답했다.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가 군위군의 공식요청이 있으면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반대 의견은 29.0%,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6.8%로 조사됐다.

'통합신공항이 군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느냐'에 대한 질문에는 80.2%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매우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58.4%로 나왔다.

여론조사를 의뢰한 3개 언론사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유선전화를 통해 8개 읍·면별 인구비례로 조사표본을 무작위 추출했다. 조사원들의 직접 면접 조사방식으로 이뤄졌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6회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선정위원회 심의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0.7.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앞서 국방부는 지난 3일 정경두 장관 주재로 진행한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원회에서 '단독후보지 군위 우보는 기준에 맞지 않다'며 '부적합' 결정을 내리고,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에 대한 적합 여부 결론은 31일까지 유예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군위군과 의성군 두 지자체가 오는 31일까지 공동후보지 유치를 신청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부적합 결정을 내리게 된다. 이 경우 대구와 경북은 다시 원점에서 제3후보지를 찾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