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명령 어기고 영업…대구 유흥업소 첫 기소 의견 송치
집합금지 명령 어기고 영업…대구 유흥업소 첫 기소 의견 송치
  • 뉴스1
  • 승인 2020.06.0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되는 가운데 인천시가 21일부터 6월 3일까지 관내 코인노래방 178개소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내렸다.인천 부평구 관계자가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의 한 노래방 입구에 집합금지 조치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2020.5.21/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재확산 사태를 막기 위해 대구시가 모든 유흥주점 등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이후 위반 업소가 처음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방경찰청은 1일 유흥업소에 손님을 출입시켜 영업한 혐의(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업주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발동된 지난달 17일 업소에 손님 2명을 몰래 들여 영업한 혐의다.

경찰은 A씨 업소 외에 고발장이 접수된 북구 2곳 등 6개 유흥주점 업주를 같은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며, 수사가 끝나는대로 송치할 예정이다.

앞서 대구시는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달 11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등의 영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또 5월25일부터 이달 6일까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동전노래연습장 등에 대해서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종섭 대구경찰청 수사2계장은 "최근 이태원 클럽, 쿠팡 부천 물류센터 등 집단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고, 대구에서도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만큼 행정명령 위반자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업주는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